드리블(Dribbble)에서 깃헙(Github)까지: Day-Night Switch에 담긴 이야기

지난 학기 김창희 교수님 경영과학 시간에 냈던 과제물 DEA를 통한 OSS의 효율성 분석에서 나는 오픈소스의 효율성 측면에서 ‘다수의 참여’는 긍정적인 것만은 아니다 는 결론을 내렸다. 그런데 과제 발표 당시 전달 미스가 있었는지, 이를 오픈소스 자체에 대한 부정적 견해로 오해한 친구가 있었다. 거두절미하고 말하자면 전혀 아니다. 오픈소스의 효율성을 고려했을 때 ‘소수 엘리트 집단의 규제’가 필요하다는 것 뿐이지, 여전히 나는 오픈소스의 팬이며 그 경이로움은 끝이 없다고 믿는다.

StackOverFlow, GitHub, Linux 등등 오픈소스의 대단함을 엿볼 수 있는 멋진 것들이 참 많지만, 오늘은 그 중에서도 디자이너 포트폴리오 사이트인 Dribbble과 짤막한 소스코드 공유 사이트 Codepen에 중점을 두고 벌어진 이야기를 하나 해보려 한다.

이야기는 2015년 1월 30일, 인도의 한 디자이너 Ramakrishna VDay-Night Toggle Button이라는 제목의 일러스트레이션을 Dribbble에 업로드하는 데서부터 시작된다.

Static한 Day-Night Toggle Button
Static한 Day-Night Toggle Button

iOS 토글 버튼에 낮과 밤이라는 컨셉을 입힌 귀여운 아이디어이다. 이는 순식간에 드리블 사이트 Popular 코너에 이름을 올리며 많은 사람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는다.

다음날, New York 브루클린의 디자이너 Tsuriel은 이에 After Effects로 애니메이션을 넣은 GIF 버전을 드리블에 업로드한다. 이 애니메이션 역시 뜨거운 반응을 얻었고, 지금은 Day Night Switch를 검색했을 때 Ramakrishna V가 작업한 최초 게시물보다도 오히려 먼저 나온다.

Ramakrishna V의 애니메이션
Ramakrishna V의 애니메이션

또 이번에는 미국 Minnesota 주에 사는 Jason Dicks는 이를 Pure CSS로 구현한 Codepen을 만들어 올린다.

Jason Dicks가 구현한 Day-Night Toggle Button Pure CSS Day/Night Toggle Swith by Jason Dicks (@jsndks) on CodePen.

코드를 보면 알 수 있듯이 JavaScript 없이 오직 CSS만으로 애니메이션을 구현했다. 구름, 달 표면의 Crater나 밤하늘의 별들도 모두 이미지가 아닌 CSS이다.

한 달 후, 애니메이션이 아쉬웠던지 영국 런던에 사는 UI 엔지니어 Ashley Nolan이 손 본 코드를 Codepen에 재업로드한다. 이는 아직까지도 ‘CSS Button’을 검색하면 가장 먼저 뜨는 인기 있는 Codepen 게시물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Ashley Nolan의 Toggle Button 시리즈 A bunch of funky CSS3 Toggle Buttons by Ashley Nolan (@ashleynolan) on CodePen.

1년이 훌쩍 지나고, 2016년 9월, 독일 북부에 사는 iOS 개발자 Finn Gaida는 이를 실제 iOS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짠 Swift 프로젝트를 GitHub에 오픈소스로 공개했다.

iOS용 Day-Night Toggle Button
iOS용 Day-Night Toggle Button

또 런던의 디자이너 Juliana Martinhago가 Dribbble과 Uplabs 에 약간 수정된 버전의 애니메이션을 포스팅했고,

Juliana Martinhago가 수정한 버전
Juliana Martinhago가 수정한 버전

이를 본 이란의 Android 개발자 Mahfa는 불과 네 달 전, Android 버전 스위치를 GitHub에 공유했다.

Android용 Day-Night Toggle Button
Android용 Day-Night Toggle Button

이렇게 디자이너의 영감이 담긴 Static한 이미지 한 장이 실제 iOS, Android의 스위치로 사용되기까지, 아무런 경제적 유인도 면대면으로 이루어지는 팀워크도 없었다. 3년 전에 올라온 일러스트레이션 하나가 세계 곳곳의 디자이너와 개발자에게 영감이 되어 여러 가지 오픈소스 작품을 생성해낸 것이다.

이 이야기는 내가 웹서핑을 하다가 우연히 발견하게 된 사소한 사례이지만, 똑같은 원리로 사람들은 리눅스를 만들어내고 MySQL을 만들어냈다. 앎의 나눔을 아까워하지 않는 오픈소스 문화가 참 좋다.